셜록 홈즈
감독 가이 리치 (2009 / 영국, 오스트레일리아, 미국)
출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주드 로, 레이첼 맥아덤즈, 마크 스트롱
상세보기


오늘 셜록 홈즈를 봤습니다.....만 제가 상상하던 홈즈와는 많이 다르네요.
왓슨도 제가 생각했던 왓슨이 아니었습니다.
뭐랄까 제가 생각하던 홈즈는 좀더 냉정하고 냉소적인 생각한 후 움직이는 사람이었습니다.
그런데 영화의 홈즈는 일단 움직이고 보는 타잎 같더군요.
아마도 게속해서 나오는 액션씬의 영향이겠지만 웬지 홈즈 같지 않네요.
왓슨도 홈즈에게 휘둘리는 얌전한 신사 같은 이미지였는데 이 영화에서는 좀 다르네요.
홈즈에게 휘둘리는 것은 맞지만 어느 정도 홈즈를 제어하면서 좀 과격한 성격 같더군요.
홈즈가 사랑하는 여인으로 나오는 이레나도 제 이미지와는 많이 다르더군요.
왓슨 박사의 약혼녀로 나오는 메리도 원작과는 상당히 다르게 나오네요.
원작에서 메리와 왓슨 박사는 메리가 홈즈에게 사건을 의뢰하였기 때문에 알게 됩니다.
그런데 영화에서는 홈즈와 메리는 처음 만나는 것으로 나오는군요.
결국 이 영화는 줄거리도 그렇고, 소설과 영 관계없는 것 같습니다.
등장인물의 이름과 기본적 관계만 가져왔을 뿐 완전히 다른 이야기라고 봐야 할 듯 합니다.
소설을 읽으시고서 소설 속의 홈즈를 기대하시던 분들은 조금 실망하실지도 모르겠습니다.
저의 경우에는 제가 그리던 홈즈의 이미지와 상당히 달라서 조금 실망했습니다.
영화 자체는 그런데로 재미있었습니다.

영화의 마지막을 보면서 속편이 제작되어서 모리어티 교수와 싸우게 될지도 모르겠다고 생각했는데 제 생각이 맞는 것 같습니다.
뉴스를 보니 가이리치 감독이 홈즈를 3부작으로 만들 예정이랍니다.
배우들과 계약도 끝났다고 하네요.
다음 편이 기대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RPG라는 말에 사람들의 반응은 여러가지가 있을 것입니다.
밀리터리에 관심있으신 분이라면 RPG-7을 연상하시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위 사진의 것이 소련에서 만든 대전차 로켓 RPG-7입니다.
(http://www.modelguns-worldwide.com/rpg7.htm 에서 퍼온 사진입니다.)
소련에서 만든 무기들의 대부분이 그러하듯 가격이 엄청 저렴하다보니 참 여러곳에서 사용되고 있는 무기입니다.

게임을 좋아하는 분은 RPG게임을 생각해 낼 것입니다.
RPG는 Role Playing Game의 약자입니다.
게임을 하는 사람이 일정한 역할을 맡아 모험을 하는 게임입니다.
역사가 참 오래된 게임 종류입니다.
컴퓨터가 태어나기도 전에 등장한 게임 종류니까요.
그 RPG게임 중 가장 유명하고 역사가 오래된 게임 중 하나가 Dungeons & Dragons - 보통 줄여서 D&D라고 부르는 것입니다.
대충 70년대에 등장한 것으로 압니다.
왜 영화이야기는 안하고 무기랑 게임이야기만 하냐구요?

이 영화가 D&D를 기초로해서 만든 영화거든요.
물론 영화가 D&D게임과 똑같은 것은 아닙니다.
세계관만 빌려왔다고 보시면 됩니다.

제작자나 출연 배우들 보면 그럭저럭 유명한 사람들이 많습니다.
재미있냐고 물어보시면 "별로예요."란 대답 밖에 못해드리겠네요.

제가 "반지의 제왕", "나니아 연대기" 같은 판타지 종류를 좋아합니다.
이 영화도 판타지라서 본 것인데 반지의 제왕이나 나니아 연대기 만큼의 재미는 없네요.
나니아 연대기도 재미있게 본 것은 아니지만요.

그러고보니 판타지 영화 중 재미있게 본 것은 반지의 제왕 시리즈 정도네요.
이 영화도 막판의 드래곤들이 떼로 날아다는 장면을 제외하고는 별로 재미없게 봤습니다.
드래곤들의 전투 장면을 좀 더 길고 박진감 있게 넣었다면 훨씬 재미있었을 것 같은데 아쉽네요.

이 영화의 2부도 제작되었다고 하더군요.
전 별로 재미없게 봤는데 뜻밖에도 인기가 있었나 봅니다.
그래도 볼 생각은 없지만 말입니다.

[영화정보 : http://movie.daum.net/moviedetail/moviedetailMain.do?movieId=287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 흥겨운 영화였습니다.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저는 청각장애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렇다보니 음악은 못 듣습니다.
하지만 댄스 부분을 보면 참 흥겹다는 느낌이 듭니다.

인간이 만든 제도 중 완변한 제도가 있을까요?
나름 완벽하다고 만든 제도라고 하더라도 나중에 꼭 약점을 찾아내서 이용하는 사람이 생깁니다.
이 영화는 미국 사법 제도의 헛점을 비웃는 영화 같습니다.
그리고 언론과 그 언론에 우롱당하는 우리들을 비웃는 영화라는 느낌도 듭니다.
어떤 사건이 터지면 곧 그 쪽으로 와 몰려가고, 새로운 사건이 터지면 또 그쪽으로 몰려갑니다.
이전 사건은 잊어버리고요.
마치 이 영화에서처럼요.


이 영화는 해피엔딩으로 끝납니다.
하지만 어쩌면 해피엔딩이 아닐지도 모릅니다.
진실은 재판이라는 쇼에 묻혀 버렸으리까요.
대신 거짓이 승리했습니다.
마치 솔직하게 사는 것은 바보짓이라고 비웃는 듯이 보입니다.

[영화정보 - 다음 영화 : 시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이저 리그[영화정보 : http://movie.daum.net/moviedetail/moviedetailMain.do?movieId=10219], 메이저 리그 2[영화정보 : http://movie.daum.net/moviedetail/moviedetailMain.do?movieId=16598]둘 다 만든지 오래된 코미디 영화입니다.
감동 같은 것은 없지만 참 재미있습니다.
기분이 우울하거나 할 때 보면 참 좋을 것 같습니다.

메이저 리그가 한물 간 선수들의 인생 역전기라면, 메이저 리그 2는 벼락 출세한 스타들의 개과천선기라고나 할까요?
메이저 리그에서는 구단주가 본거지를 옮기기 위해서 3류 선수들이나 한물간 선수들만 모아서 팀을 망치려고 합니다.
여기서 구단주가 이기면 코미디 영화가 아니지요.
결국 연승을 거둬 구단주의 야망은 물건너 갑니다.

메이저 리그 2에서는 1에서 승리의 달콤함에 취해 헤롱거리던 선수들이 다시금 각성하는 모습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선수도 나옵니다.
하지만 뭐랄까요, 동양인에 대한 무시 비슷한 것을 느끼게 됩니다.
그저 피해의식일지도 모르지만 웬지 기분이 좋지 않더군요.

1부에서는 웨슬리 스나입스(Wesley Snipes)의 파릇파릇한 신참 때의 모습을 보실 수 있습니다.
2부에서는 웨슬리 스나입스가 한 역할인 윌리 메이즈 헤이즈 역을 다른 배우가 했네요.
이유는 모르지만 조금 아쉬웠습니다.

웨슬리 스나입스 외에도 유명한 명배우들이나 이제는 지나간 스타들의 젊었을 때의 모습들을 많이 볼 수 있습니다.
옛날 영화들의 장점이기도 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마디로 온갖 정신이상자가 다 나오는 영화라고나 할까요?
나쁜 짓을 해서 교도소에 갔던 주인공이 마음을 고쳐 먹고 새로운 삶을 삽니다.
교도소에서 자원봉사 왔던 아가씨와 사랑에도 빠집니다.
하지만 허리케인 카트리나가 모든 것을 망칩니다.

결국 뉴욕에 가서 다시 새로운 삶을 시작합니다.
하지만 어쩝니까?
예전처럼 질 나쁜 친구와 사귀게 되는군요.
결국 그 질 나쁜 친구 때문에 하룻동안 생고생을 하게 됩니다.
주인공이 이름 - Lucky(운수좋은)-과는 달리 새벽부터 오밤중까지의 생고생 드라마입니다.
여기서 더 말하면 스포일러가 될테니 줄입니다.

재미는 뭐 별로 없습니다.
화끈한 총격전도 없고, 눈물나는 감동도 없습니다.
그저 그렇습니다.
대사는 상당히 거칠더군요.
영화 초반 스트립클럽 씬이랑 대사 때문에 청소년관람불가 판정을 받은 것 같습니다.

제가 본 영화 중 가장 개념없는 인질이 등장하는 영화이기도 합니다.

그나저나 반장이랑 럭키는 어떤 관계인지 궁금해지네요.
뭔가 사연이 있어 보이는데 영화에는 나오지 않네요.

스페셜피처는 제작과정이랑 예고편, 삭제장면의 3가지인데 자막이 하나도 없습니다.
한국어 자막은 커녕 영어 자막도 없습니다.
정말 돈 아까워요.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두긴 오래 전에 했는데 어쩌다 보니 지금에야 보게 되었네요.
1편부터 4편까지도 DVD를 가지고 있습니다.
아직 보지는 못했습니다.
제작 순서로 보면 이 배트맨 비긴즈가 배트맨 시리즈 중에서 가장 늦게 제작된 영화입니다.
하지만 이야기의 가장 앞에 해당하는 부분입니다.
그래서 이야기를 순서대로 보려고 비긴즈를 먼저 봤습니다.

어떻게 해서 브루스 웨인이 배트맨이 되었는지에 대한 설명이 있는 작품입니다.
맨 마지막에 조커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면서 끝나는군요.
조커가 배트맨 1편에 나오는 악당이었죠.
이제 1편부터 차례대로 봐야겠습니다.
1편부터 4편까지 대부분 감독이 다르고 영화 분위기도 다르다고 하니 기대가 큽니다.

이야기는 조금 지루한 면이 있습니다.
특히 초반 부분은 상당히 지루하더군요.

악당의 주장에도 동감이 가는 부분이 있더군요.
"하지만 판사도, 검사도 부패했는데 누구에게 재판을 받게 하지?"
라는 대사는 특히 동감이 가더군요.
아마도 요즘 나라 사정이 마음에 안들다 보니 더 그런가 봅니다.

인터넷에 보니 이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이 이전의 배트맨 시리즈는 없던 것으로 하고 새로운 배트맨 시리즈를 만들기 위해서 이 배트맨 비긴즈를 만들었다고 하더군요.
그리고 올해(2008년) 8월에 배트맨 비긴즈의 2부격인 배트맨 비긴즈-다크나이트가 상영된다고 합니다.
이 배트맨 비긴즈가 2005년에 제작된 것인데 상당히 늦게 2부가 나오네요.
이 배트맨 비긴즈로 재미를 못봤나 봅니다.
2부가 이렇게 늦게 제작된 것을 보니.

배트맨 비긴즈-다크 나이트엔 배트맨1부와 3부에 악당으로 나오는 조커와 투페이스가 다시 나온다는군요.
이전에 배트맨 시리즈는 모두 없던 것으로 하려는 것이 맞나 봅니다.

이 영화를 보면서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불쌍한 스파이더맨.
웨인씨, 스파이더맨 좀 도와주면 안되요?"

+ Recent posts